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혓바늘 가이드북

by 유하린 ★★■◆★ 2021. 5. 26.

혓바늘 가이드북

안녕하세요. 해당 가이드북에서는 혓바늘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아래의 글에 접속하시면 자세하고 상세하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하셔서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혓바늘 원인 및 없애는 방법과 혓바늘에 좋은 음식 바로가기

 

 

 

 


혓바늘

피곤하거나 스트레스틀 받을 때 생기기 쉬운 혓바늘은 사람의 혀 부위에 발생하는 구내염 중 하나입니다. 이처럼 구내염 질환이 혀 부위에 발생하는 것이며 발병하는 요소는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았거나 면역력이 급격하게 떨어지거나 혹은 구강 매독 질환, 껌을 입안에서 씹다가 실수로 혀 부위를 이로 씹었을 경우에도 생기는 등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 혓바늘과 구내염과의 차이를 알아보자면 발병하면 약1주일동안은 없어지지 않는 구내염과는 다르게 혓바늘은 치료하는 속도가 빠른 점이 있습니다. 혓바늘은 혀의 끝쪽 부분 또는 혓바닥 부위에 조그맣고 빨간 염증이 생기게 됩니다. 혓바늘이 생긴다면 다른 사람과 이야기를 하거나 밥을 먹는 도중에 이 부위에 닿게 되면 고통을 발생시킵니다. 특히 이 고통은 매우 신경 쓰이며 혀의 밑쪽 부분이나 옆쪽 부위에 발생하면 말을 해야 할 때도 지속적으로 통증이 느껴집니다. 이처럼 혀 부위에 바늘이 찌르는것과 유사한 고통을 유발한다고 하여 혓바늘이고 사람들에게 불리게 되었습니다. 혀에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음식을 먹거나 물을 마실 때 조차도 힘든 경우도 있습니다. 혓바늘 질환이 발생하게 되는 원인은 입안에 있는 점막 부위를 깨물어서 상처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스트레스 누적 및 피로 누적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신체에 피로가 누적되거나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계속 받게 되면 침샘 부위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면서 입이 바싹 마르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이때 세균이 침투를 하기 쉬운 조건이 만들어지며, 세균이 침투를 하는 것을 막아내지 못하여 혓바늘 질환이 발생하기 쉽게 됩니다. 혓바늘 질환을 없애는 방법중 가장 손쉽고 필수적인 방법은 충분한 수면 시간과 충분한 휴식시간을 가지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혓바늘의 원인은 스트레스와 피로 누적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혓바늘이 생겼다면 맵거나 짠 음식 또는 자극적인 음식은 안 좋은 영향을 미치므로 되도록 없어질 때까지 안 드시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사람의 입 속을 마르게 만들 수 있는 음주나 흡연 행위는 안 하시는 게 좋습니다. 앞의 행위를 하지 않으면서 항상 입 속을 촉촉한 상태로 유지해 주시는 게 좋습니다. 만약 혓바늘의 증상이 심하시다면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거나 치료를 하셔야 합니다. 혓바늘 치료에 쓰이는 연고와 약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혓바늘 치료하는 연고 중에는 오라메디와 알보칠이 있습니다. 만약 고통이 심한 것을 싫어하신다면 오라메디를 혓바늘 부위에 바르시면 됩니다. 통증이 느껴지는 것보다 빨리 혓바늘을 치료하기를 원하신다면 알보칠을 상처 부위에 바르시면 됩니다. 최근에는 가글로 혓바늘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는 약도 나왔습니다. 이 가글은 아프니벤큐라는 것으로 통증을 줄여주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해당 약을 구성하고 있는 주성분 디클로페낙 성분은 상처에 직접적인 치료를 하게 해주는 역할은 아닌 점 참고해주세요. 일반적으로 위의 약과 연고들은 소염 효과를 목적으로 바르는 것이므로 약사나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혓바늘 상황에 맞는 연고 및 약을 쓰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병원에서의 혓바늘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혓바늘이 생겼을 때 어떤 병원으로 방문을 해야 하는지 헷갈리는 분들이 많습니다. 혓바늘이 생겼을 때는 일반적으로 치과나 이비인후과에 방문하시면 됩니다. 병원에 방문하시면 농도가 높은 알보칠을 도포하거나 의료용으로 쓰이는 레이저를 해당 부위에 분사하여 염증이 생긴 조직 부위를 파괴하고 치료하게 됩니다. 의료용 레이저로 이용한다고 해서 인두로 피부 부위를 지지는 것처럼 아플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으나 일반적으로 조금 따끔한 느낌 정도입니다.

출처: https://lth199305.tistory.com/325

댓글0